Popular Posts

Saturday, April 24, 2010

Chuno - The Slave Hunter (arabic translation)



낙인 (Stigma) – 임재범 (Im Jae-beom)

가슴을 데인 것처럼
gaseumeul dein geotcheoreom
눈물에 패인 것처럼
nunmure paein geotcheoreom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jiwojiji annneun sangcheodeuri goeropda
내가 사는 것인지
naega saneun geosinji
세상이 나를 버린 건지
sesangi nareul beorin geonji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haruga illyeoncheoreom gilguna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geu eonjena achimi olkka
메마른 두 입술 사이로
memareun du ipsul sairo
흐르는 기억의 숨소리
heureuneun gieogui sumsori
지우려 지우려 해봐도
jiuryeo jiuryeo haebwado
가슴은 널 잊지 못한다
gaseumeun neol itji motanda
서러워 못해
seoreowo motae
다신 볼 수 없다 해도
dasin bol su eopda haedo
어찌 너를 잊을까
eojji neoreul ijeulkka
가슴을 데인 것처럼
gaseumeul dein geotcheoreom
눈물에 패인 것처럼
nunmure paein geotcheoreom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jiwojiji annneun sangcheodeuri goeropda
내가 사는 것인지
naega saneun geosinji
세상이 나를 버린 건지
sesangi nareul beorin geonji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haruga illyeoncheoreom gilguna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geu eonjena achimi olkka
지울 수 없는
jiul su eomneun
기나 긴 방황속에서
gina gin banghwangsogeseo
어찌 너를 잊을까
eojji neoreul ijeulkka
가슴을 데인 것처럼
gaseumeul dein geotcheoreom
눈물에 패인 것처럼
nunmure paein geotcheoreom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jiwojiji annneun sangcheodeuri goeropda
내가 사는 것인지
naega saneun geosinji
세상이 나를 버린 건지
sesangi nareul beorin geonji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haruga illyeoncheoreom gilguna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geu eonjena achimi olkka
작은 신음조차 낼 수 없을 만큼
jageun sineumjocha nael su eobseul mankeum
가난하고 지친 마음으로 나를 달랜다.
gananhago jichin maeumeuro nareul dallaenda.
이걸로 안되면
igeollo andoemyeon
참아도 안되면
chamado andoemyeon
얼어붙은 나의 발걸음을
eoreobuteun naui balgeoreumeul
무엇으로 돌려야 하나
mueoseuro dollyeoya hana
가슴을 데인 것처럼
gaseumeul dein geotcheoreom
눈물에 패인 것처럼
nunmure paein geotcheoreom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jiwojiji annneun sangcheodeuri goeropda
내가 사는 것인지
naega saneun geosinji
세상이 나를 버린 건지
sesangi nareul beorin geonji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haruga illyeoncheoreom gilguna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geu eonjena achimi olkka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geu eonjena achimi olkka


2. "Change" by Gloomy 30's


No comments: